내가 느끼는 오르가즘 - 클리토리스  

15751565039285.jpg
영화 [가루지기]
 
누군가와 비교하고는 지금 당신에게 다가오지 않은 오르가즘을 미워하고 노려보지 마세요. 언젠가 올 것이고 제 글을 읽게 된 게 계기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단, 노려보는 자에게 오르가즘은 오지 않습니다. 섹스가 목적 지향적이어서는 안 된다고 대부분의 성 전문가들이 조언합니다. “딴 뇬은 온다는데 난 왜 안 오냐”, “오르가즘 네 이뇬 언제 오냐"하고 노려보게 되면 그 뇬은 도망가는 수가 있죠. 예민한 뇬이거든요. 여자라는 존재만큼이나... 그러나 이런 예민하고 다양한 여자의 감각을 나쁘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만큼 다양한 감각이 기다리고 있을 테니까요.
 
네 물론, 모두에게 똑같이 적용될 수는 없을 겁니다. 하나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저의 모든 오르가즘 글은 여성을 위한 것입니다. 소수이지만 누군가가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는 답이 저를 기쁘게 하네요. 며칠 전 누군가에게서 답글을 받았습니다. 20대 여자분인데 자위 중에 뭔가 폭발하는 느낌에 도달하면서 마구 눈물이 났다고 합니다. 전 그게 그분 오르가즘 증폭의 시작일 수도 있다고 봅니다. 저의 경우도 오르가즘이 스케일이 달라지는 첫 순간에 누가 울린 것도 아닌데 뇌가 폭발할 것 같은 느낌과 동시에 눈물이 무척 났거든요. <슬로 섹스>라는 책 등 많은 섹스 관련 서적에서도 오르가즘이 갑자기 증폭될 때 우는 여자에 대해 언급되어 있습니다.
 
이상한 게 아니라 자기 안에서 뭔가 터져나가는 느낌이 들어서 제어할 수 없거든요. 물론 그렇다고 오르가즘 시 마다 울지는 않습니다. 격렬한 감각 변화 시에 이런 식의 감정 폭발이 같이 오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한번 잘 관찰해 보세요. 나에게 예전과 다른 감각이 느껴지려 할 때는 거기에 집중해보세요.
 

국소적 오르가즘
 
저의 경우 국소적 오르가즘 혹은 단순한 피크감이 느껴집니다. 그대로 발생한 시점에서 멀리까지 파고들지 않아요. 위치는 어디이든 상관없어요. 그 쾌감이 내부로 번져 들어오기는 하지만 신체 일부분에 머무르는 거죠. 클리토리스, 요도, 회음부에서 느끼는 국소적 피크감 말이에요.
 
너무 간단한가요? 그러나, 클리토리스라고 해서 국소적 오르가즘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클리토리스에서 느끼는 오르가즘은 실은 저에겐 몇 가지가 있습니다.
 

내가 느끼는 클리토리스 오르가즘
 
1. 찌르르한 느낌의 짜릿한 피크감
보통 클리토리스 근처를 엄지나 검지로 세로로 자극했을 때, 혹은 어떤 방식으로든 비교적 직접 자극되었을 때 느껴집니다.
 
2. 박하사탕이 녹아서 내부로 파고드는 듯한 시원한 절정감
클리토리스 주위 살을 젖혀서 주변을 밀거나 문지르며 비교적 간접적으로 자극했을 때 느껴집니다.
 
3. 뭉글거리는 감각이 사로잡아 구름 위에 뜬 것 같은 느낌
무언가가 클리토리스의 아래 치골 근처쯤에 뭉글거리며 피어오릅니다. 이 느낌은 호흡에 의한 요도 오르가즘 시에도 유사한 느낌이었던 것으로 보아 그 인근에서 느껴지는 감각세포의 특성일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건 애무나 자위에 의하지 않고 삽입 중에도 생겨날 수 있습니다. 보통 삽입 후 몸을 서로 강하지 않게 비비거나 뫼비우스 띠 모양으로 가볍게 문지르는 것을 권합니다.
 
4. 몽환적으로 증폭되는 클리토리스 오르가즘
이런 뭉글거리는 감각이 그 감각으로 그치는 경우가 있고 보다 증폭되어서 몽환적인 상태마저 가져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완전히 어딘가로 튀어나가는 환각적 몽환이 아니라 살짝씩 아른거리는 몽환적 상태가 됩니다. 
 
5. 클리토리스에서 전신으로 퍼져나가는 오르가즘
클리토리스에서 파생되었으나 척추 뒤쪽으로 전달되어 질과 항문 근처의 스팟을 건드리며 전신으로 퍼져나가는 오르가즘도 있습니다. 클리토리스에서 시작되었으나 등 쪽 꼬리뼈 근처로 관통해서 들어오는 감각이 느껴지며 이것이 어느 스팟에 닿게 되면 몸 전체를 울리며 진동하게 됩니다.
 
이는 저절로 이루어지는 경우도 있고 오르가즘이 파생된 후 자신의 질이나 항문 내부의 스팟을 조이는 간단한 행위를 통해서도 가능합니다. 역시 내부 조이기는 늘 쓸모가 많죠.
 
6. 전신을 쥐어짜며 관통하는 오르가즘
찌르르한 느낌의 짜릿한 피크감이 한번 오고 나서 민감도가 강렬해져서 더 이상의 터치가 싫어질 때, 주변 자극을 다시 시도하면 알싸하고 톡 쏘는 오르가즘이 느껴지고 다시 시간을 흘려보내고 주변 자극을 시도했을 때에는 전신을 쥐어짜며 관통하는 오르가즘이 가능하기도 합니다.
 
7. 공룡의 포효와 같은 오르가즘
늘 말하듯이 마지막은 동굴 속에서 죽어가는 짐승을 다시 찌른 것 같은 음성이 들리는, 마치 쥬라기 공원의 공룡의 포효와 같은 오르가즘이 있습니다.
 
남성분들은 사랑스럽던 그녀에게서 느닷없이 공룡이 포효하는 음성이 나타날 때 당황하지 말고 지켜봐 주세요. 여성 자신도 당황할 수 있으니 부끄러워하면 살짝 자리를 피해주셔도 좋습니다. 뜻밖에 길게 이어질 수 있으니까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