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적인 나의 오르가즘 증폭기  

15751133048378.png
미드 [House of cards]
 
먼저 나의 감각이 선천적이거나 특수체질이라고 미화되는 걸 막기 위해 나의 감각 상태는 전혀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좀 해볼게.

15751133051397.jpg

사진은 내용이 재미없으니 첨부한 거기도 하지만 잘 보면 배 위에 얹어져 있는 튀어나온 근육 덩어리가 보일 거야. 그 때문에 세로 골이 저절로 만들어지게 돼. 당연히 특수처리로 과장된 근육이긴 해. 난 근육질 아니야. 다만 내부 근육을 이야기하는 거야. 늘 말하지만 납작한 배가 아니라 배꼽 주위에 새로운 덩어리가 만들어지게 해봐. 복근 덩어리, 이게 섹스 시 같이 참여하게 될 거야.
 
난 아마 20대부터 허리와 목 디스크가 조금 있었던 것 같아. MRI 찍어보면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경미하게라도 디스크가 있어. 난 20대 내내 하이힐 마니아였어. 이건 결국 척추의 건강을 서서히 망치고 있었지. 그리고 몇 년 전쯤 교통사고 후 강하게 충격을 받으며 악화됐어. 입원과 물리치료는 1년 여간 이어졌고, 난 통증을 견딜 수 없어서 운동을 시작했어.
 
아! 참 기억해보니 그 이전에도 운동은 쭉 했었다. 몇 년째 볼링 마니아였거든. 파운드도 마른 남자가 드는 정도의 무게를 들어. 온종일 볼링장에 붙어있기도 했어. 다만, 볼링이 무거운 것을 한쪽으로 들고 몸을 틀어서 던지는 운동이라서 디스크 발병 이후에 중단했지.
 
그래서 척추건강 위해 운동 바꿨어. 거의 1~2년 동안 매일 수영을 했고, 2~3일마다 수영하는 건 3~4년을 했어. 목디스크 때문에 자유형마저 어려웠지. 웬만하면 1년이면 접영을 하는데 난 5년 만에 접영을 할 수 있게 됐지. 이 외에도 여러 종류의 하체 운동은 물론 무엇이든 꾸준히 운동했어.
 
그리고 통증이 많이 줄어들 무렵 감각이 올라갔지. 만약 이 모든 게 선천적인 것이었다면 그 오랜 시간 동안 감각이 낮은데 머물러 있을 수 있었을까? 나는 무척 궁금해졌어. 대체 이유가 무엇일까? 짐작하기론 누구든 감각의 변화를 끌어 낼 수 있을 것 같아. 그래서 다수에게 알려주고 싶었어.
 
감각 변화가 진행되는 동안 여기저기 문의도 많이 했고, 오르가즘 관련 글을 쓰다 보니 참 난처한 경우가 많았어. 난 정말 다들 "와우! 진짜요? 저도 해볼래요!" 이렇게 반응할 줄 알았는데 그런 사람은 소수였고, 빈정거림이나 못 믿음, 남자들의 의도 오해, 개인적인 스와핑 요구나 레즈비언의 육체적 접근 혹은 무슨 무슨 종교를 믿으라는 이상한 단체들의 접근까지 있었어. 그리고, 덜 느끼는 여자들의 공격까지 받았어. "구체적으로 섹스 방법을 터놓아라.", "원래 그런 거 아니냐..."라는 공격들 말이야. 무슨 소리! 디스크 때문에 고생하느라, 9~10시간을 일하면서 1년에 몇 번 섹스 안 한적도 숱한데 말이지.
 
정말 특이할 게 전혀 없기 때문에 쓸 게 별로 없어. 나는 뭐 명기 그런 것도 아니고, 흔히들 말하는 변강쇠-옹녀 커플도 아니야. 물구나무서기를 하고 섹스를 하는 것도 아니고, SM이나, 도구나 최음제를 사용하는 것도 아니야. 다만, 이번 글을 처음 읽는 사람을 위해 디테일한 것들을 첨부해볼까 해.

 
환상적인 나의 오르가즘 증폭기
 
1. 근육적인 면
치골 위의 감각이 살아있어. 이게 무척 중요한 부분이야. 치골 위쪽 배의 살 부분 감각이 어떤지 집중해서 만져봐. 흥분돼? 난 무척 흥분돼. 자궁이 직접 만져지는 것처럼. 기억을 더듬어 보면 내가 20대에 무용하던 여자와 사귀었던 어떤 남자로부터 이런 말을 들은 적이 있어. "무용을 해서인지... 치골을 만지기만 해도... ". 그래서 집에 돌아가서 나도 치골 위를 만져 본 적이 있어. 그런데 당시 나는 아무 느낌이 없었어. 그래서 생각했지. '그 남자가 사귄 여자, 특이 체질인가 봐... '
 
그런데 지금 이렇게 내가 감각이 확 변하고 난 후에 확인해보니, 치골 위와 치골 위의 아랫배를 만지면 아주 선명하고 일정하게 감각이 느껴져. 이해를 돕기 위해 다시 한 번 이야기해보면 난 현재 치골과 미골을 잇는 근육, 골반저근, 그걸 넘어 코어근육까지 잘 형성되어 항문 쪽 근육까지 당겨져. 그 근처에 자궁이고 질 회음부 등이 다 존재하잖아. 그러니 그것이 따로 놀기가 더 어려울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2. 식사적인 면
이게 도움이 될지 모르겠는데, 나의 식사량이 아마 평균 여성의 60~70% 정도일 듯해. 탄수화물 쪽으로 치우친 식생활이 아니라 단백질과 탄수화물 비타민이 조화된 식생활을 하고 있어. 운동과 척추건강 그리고 오르가즘을 설명하는 책을 낸 모 요가 강사분이 설명한 부분이기도 해.
 
3. 정서적인 면
서로의 몸에 귀 기울이기. 난 이게 제일 중요하다고 봐. 여자는 개인마다 감각이 다르고, 그녀 또한 생리 주기에 따라, 분위기에 따라, 여자가 그 순간 간절해지는 부분, 쾌락이 뭉치고 분출되고 싶어지는 포인트가 다를 수 있어. 그러니 그녀 스스로 흥분이 모이는 곳에 집중하여 몸의 요구에 따르면 좋을 것 같아.
 
‘아... 질 내부 감각이 살아나는구나.’, ‘깊게 넣어 휘저어 달라고 하자.’, ‘직접 잡고 유도도 해 봐야 해. ‘아... 회음부가 민감해지는구나...’, ‘문지르는 게 좋은가? 탁탁 쳐 주는 게 좋은가?’ 이렇게 말이야.
 
글이 긴데 별 특별할 게 없어서 미안해. 하지만 복근 덩어리 그것 하나만이라도 기억에 넣어 가길 바래.
 
0 Comments